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해군기지 문제 대통령이 나서야"29일 고병수 신부·문대림 의장·김재윤 의원 기자회견서
고혜아 기자
입력 2011-08-29 (월) 18:16:57 | 승인 2011-08-29 (월) 18:16:57

   
 
  ▲ 천주교 제주교구 평화의섬특별위원회 고병수 신부와 문대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 김재윤 국회의원은 2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해군기지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천주교 제주교구 평화의섬특별위원회 고병수 신부와 문대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 김재윤 국회의원은 29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참아내지 못할 울분과 고통을 안겨주고 있는 제주해군기지 건설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정부, 특히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모두가 제주해군기지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머리를 맞대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러함에도 대검찰청이 직접 나서서 '공안대책협의회'를 열고 해군기지 공사 방해 등에 대한 엄정한 법처리, 강경 대응 방침을 결정 공표함으로써 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있다"고 공권력 투입에 대한 반발감을 드러냈다.

이어 "평화적 해결을 위해 공사가 중단되고 강정마을에 배치된 경찰 병력의 철수, 원대 복귀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파견된 해군기지 T/F팀은 해체돼야 한다"며 "'공안대책협의회'에서 결정했다는 강경 대응 방침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검찰의 구속 수사 지휘에 따라 구속 수감된 강동균 강정마을 회장과 평화활동가들에 대한 즉각적인 석방을 요청한다"며 "공안정국 조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불행한 사태에 대해 책임이 전적으로 중앙정부에 있음을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다려도 2011-08-30 09:39:27

    장관이 나서고있는데 대통령이 나서라니, 우선 반대세력 신부,환경단체드등 그분들부터 손떼시면 해결될겄으로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