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기본협약서 은폐한 적 없다"김태환 전 도지사 15일 기자회견서…민군복합형 관광미항 협약서·성격 입장 밝혀
고혜아 기자
입력 2011-09-15 (목) 10:44:03 | 승인 2011-09-15 (목) 10:44:03
   
 
  ▲ 김태환 전 제주도지사  
 

김태환 전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 해군기지)이중 기본협약서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제시했다.

김 전 지사는 15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기본협약서를 은폐한 적 없다"며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성격은 여야 합의에 의해 개정된 법률에 의해 '서귀포시에 신설하는 해군기지 및 크루즈항'으로 명쾌히 정리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임기간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을 추진함에 있어서 '지역 이익의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기울였다"며 "정부기관과의 MOU체결도 그 일환이며 작성기간도 1년 가까이 걸렸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MOU 체결 과정에서 "국방부는 '제주해군기지' 명칭 사용을, 제주도는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명칭을 주장했다"며 "결국 국무총리실이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라는 기본이념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중재에 나서 국토해양부는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으로 국방부측은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란 제목으로 체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란 개념과 본래의 취지가 퇴색되지 않도록 정부의 획기적인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강정마을회장 등의 구속과 도의원들의 단식에 이르게 된데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하며 하루 속히 갈등이 해결되고 관광미항의 기능이 부합된 국책사업으로 원만히 진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