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해군기지
"민·군복합항 공사 일시 보류 촉구"도·도의회, 여·야 도당 5일 도청서 기자회견
검증 거쳐 정책 수용여부 주민총회 회부 제안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3-05 (월) 17:37:54 | 승인 2012-03-05 (월) 17:37:54

   
 
  ▲ 우근민 도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에서 오충진 제주도의회 의장, 김동완 새누리당 도당 위원장, 김경진·박원철·강경식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민·군복합항 시뮬레이션 공정한 검증을 위한 공사 일시 보류 요청 기자회견을 가졌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 여·야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시뮬레이션의 공정한 검증을 위해 공사를 일시 보류해 줄 것을 일제히 촉구했다.

우근민 도지사와 오충진 제주도의회 의장, 김동완 새누리당 도당 위원장, 김재윤 민주통합당 도당 위원장은 5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정한 검증을 위한 공사 일시 보류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군복합항 사업을 둘러싼 갈등 해결은 강정마을-제주도-해군(정부) 당사자간 상호존중의 원칙이 지켜질 때 가능하다"며 "강정마을과 도의 입장에서는 지역 발전, 해군은 안보 사업이란 명분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 중앙정부는 기존의 항만 설계 상태에서도 15만t급 크루즈선 입출항이 전반적으로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공사를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며 "중앙정부는 한국해양대에서 수행한 선박조종 시뮬레이션 결과를 제시했지만 본 사업의 직접적 당사자인 제주는 참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민군복합항 관련 문제가 해결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크루즈선의 자유로운 입출항 가능성에 대한 객관적 검증"이라며 "해군기지 위주의 사업이라는 일각의 의구심을 해소시키기 위해서라도 선행돼야 하는 절차"라고 강조했다.

특히 "도와 해군이 함께 참여하는 공정한 검증 결과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해온 강정마을회에 민·군복합항 정책 수용 여부에 대해 주민 총회에 부칠 수 있도록 책임지겠다"며 강정마을회가 정책 수용여부를 주민총회에 회부하지 않을 경우 특단의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구럼비 발파를 비롯한 공사 진행을 즉각 일시 보류하고 도와 해군이 함께 공정한 검증에 나설 것을 정부와 해군에 강력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우 지사는 기자들의 일문일답 과정에서 "검증을 거쳐 민·군복합항에 15만t급이 들어올 수 있다고 한다면 강정주민들과 해군기지 건설 추진 여부를 논의할 게 아니라 향후 계획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