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총선(2012)
새누리당, 박근혜 업고 이겼다예상외의 선전 거둬…수도권은 야권연대에 참패
정성한 기자
입력 2012-04-12 (목) 02:52:47 | 승인 2012-04-12 (목) 02:52:47

4·11총선 최종결과 새누리당이 예상 밖의 승리를 거두는 등 '선거의 여왕'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의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반면 민주통합당은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며 야권연대를 통해 4·11총선에 임했지만,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겠다는 목표 달성에 실패해 정권교체를 위한 향후 행보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이번 총선은 연초만해도 이명박 정권에 대한 여론과 새누리당의 각종 악재와 내홍으로 인해 민주통합당의 우세가 예상됐지만 공천 파동과 '야권연대'를 이뤘던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 여론조사 조작 파문, '나꼼수'출신 김용민 후보의 막말 파문 등을 겪으면서 지지세가 꺾였다.

이와는 반대로 새누리당은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대폭 물갈이 공천' 등을 통해 보수층 결집에 성공했다.

하지만 박 비대위원장은 당내 대권후보의 자리를 확고히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한 반면 112석이 걸린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서 새누리당이 야권연대 후보들에게 참패해 대선행보에 악재로 작용하게 됐다.

특히 지난 2007년 경선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홍사덕 의원이 서울 종로에서 낙마하는 등 친박 핵심인사가 4·11 총선서 대거 고배를 마시면서 대선 캠프 구성 역시 난항을 겪게 됐다.

민주통합당은 연말 대선을 앞두고 정당 지지율이 반영된 비례대표 의원 수에서 새누리당을 압도하지 못한 것이 타격이다.

특히 선거전 막판 최대 악재였던 김용민 후보 막말 파문이 터졌을 때 지도부가 적극적으로 해결하지 못한 점에 대해 한명숙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책임론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또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 파동은 야권에 큰 호재였지만 참여정부에서도 사찰이 이뤄졌다는 여권의 역공을 효과적으로 방어하지 못해 대선까지 민간인 사찰 청문회 등을 통해 '정권 심판론'을 가져가려던 민주통합당으로서는 전략 수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성한 기자
 

정성한 기자  open.ing@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