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대선(2012)
대선 조직 늘리고 추가하고 '세 불리기' 한창새누리 세부조직 연일 출범식 필승 결의
민주 위원회 신설, 섬김과 나눔도 출범
박미라·강승남 기자
입력 2012-11-20 (화) 17:48:57 | 승인 2012-11-20 (화) 17:52:40

제18대 대통령 선거가 2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제주지역에서도 캠프별 조직 확장 등 '세 불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새누리당제주도선거대책위원회는 연일 세부 조직 출범식을 갖으며 박근혜 후보의 필승을 다지고 있다.

20일에는 도내 항운노조 20~30대 청년 40여명으로 이뤄진 항운노조 2030국민행복추진단(단장 김병렬)이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이에 앞서 19일에는 도내 중소기업인·소상공인 110여명으로 구성된 중소기업진흥특위(공동위원장 고상윤 신방식)도 출범했다. 이들은 이날 건의문을 통해 △대출 금융제도 개선 △골목상권 활성화 및 관광지 특화상권 조성 △재래시장·상권·관광지 연계 정책 추진 △대형마트 입점 피해대책 마련 등을 박 후보와 중앙당에 건의했다.

이에 앞서 16일에는 조천읍 지역 20~30대 청년 50여명으로 구성된 2030만세봉사단이, 14일에는 지역연합청년회 전·현직 회장단 등으로 구성된 청년본부가 발대식을 갖는 등 분야별로 조직이 속속 정비되고 있다.

민주통합당 제주도선거대책위원회도 20일 이정선 도어린이집연합회장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추가 영입하는 등 지지세를 모으고 있다.

또한 선대위 산하 여성·청년·노인·장애인·교육연수·지방자치·직능·노동·대학생 등 9개 위원회를 신설했다. 민주통합당 도당은 "9개 상설위원회 신설로 도당 조직력과 확장성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제주시민캠프는 이날 김정기 전 제주교대 총장을 비롯해 교육계, 종교계, 문화예술계, 재야출신 인사 등 30명의 추가인선 명단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섬김과 나눔 제주지역 준비위원회(위원장 고창훈 제주대 교수)도 이날 출범했다.

이들은 "세계평화의 섬 협약, 세계환경수도, 해양문명중심 등 '삼려정책'에 문 후보가 가장 근접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문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박미라·강승남 기자

 

박미라·강승남 기자  sophia33@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