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제주 섬에 2개의 공항은 필요없다"
김하나 기자
입력 2017-12-06 (수) 17:42:57 | 승인 2017-12-06 (수) 17:44:47 | 최종수정 2017-12-06 (수) 17:44:47

제2공항 건설 저지위한 상경 투쟁 선포식 및 기자회견 
성산읍반대대책위·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6일 광화문서 


정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에 대한 타당성 재조사 계획을 밝힌 가운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이를 반대하는 제주지역 주민들의 농성이 이어졌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6일 오전 11시 광화문 광장에서 제주 제2공항 저지를 위한 주민 상경투쟁 선포식 및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제2공항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국토부가 제2공항 추진을 전제로 주민들에 합의문을 종용하면서 협의하고 있다는 언론플레이를 한다"며 "제주도당국도 국책사업이라 권한이 없다면서 제2공항 관련 내년도 예산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비난했다.

이어 "이 같은 상황은 국책사업에 가장 큰 무기인 '토지 강제 수용'이 있다"며 "주민들이 거부해도 강제로 땅을 수용하는 조항으로 그 어떤 국책사업도 사람보다 먼저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주 제2공항 건설 시 2,3배 관광객이 더 몰려, 제2의 난개발 시대로 인한 생태·환경 수용력의 임계치를 훨씬 더 넘어설 것"을 우려하며 "제주 제2공항은 보수정권의 적폐사업인 제2의 4대강 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제주지역 공약에서 사업추진의 절차적 투명성 확보와 지역주민과의 상생방안 마련을 전제로 제2공항 추진을 약속했다"며 "이 전체가 담보되지 않는 이상 제2공항과 관련된 모든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선포식자리에는 녹색당(공동운영위원장 김주온), 육지사는 제주사름(대표 박찬식), 환경운동연합(사무총장 염형철)이 함께했다.

한편, 이날 퍼포먼스로는 오름을 배경으로, 대형 비행기 모형이 지나가면 돌하르방들이 쓰러지는 제2공항 건설은 오버투어리즘-과잉관광의 원인이자 결과라는 자연파괴를 묘사했다.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