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WeLove 제민일보 선정 주인공
어려운 이웃 위해 '50년 인술' 펼쳐[We♥ 제민일보 선정 금주의 칭찬주인공<10>] 진태준 전 진한의원 원장
한 권 기자
입력 2013-04-28 (일) 17:12:52 | 승인 2013-04-28 (일) 17:15:34 | 최종수정 2013-04-28 (일) 20:01:47
   
 
  ▲ 진태준 전 진한의원 원장  
 
긍정의 힘, 칭찬문화 확산을 위해 'WeLove(We♥)'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제민일보는 금주의 칭찬주인공으로 진태준 전 진한의원 원장(88)을 선정했다.
 
진태준 원장은 지난 1961년 진한의원을 개원한 뒤 생활이 어려운 가정의 청소년과 홀로사는 노인은 물론 사회복지시설, 환경미화원, 국가유공자 가족, 도서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 봉사를 펼치는 등 50년 가까이 인술을 베풀었다.
 
또 제주적십자사 상임위원, 부회장, 명예고문을 지내는 등 24년간 적십자를 통한 사회봉사활동과 함께 후원금을 지원했다.
 
특히 진 원장은 동연장학회를 설립해 30여년간 후배를 양성하는 일에 매진했다. 진 원장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의학과 한의학 학도만도 60명이 넘는다.
 
이같은 공로로 진 원장은 대한적십자사 봉사장 금장, 대통령 대한민국 국민훈장 석류장, 국가보훈헌장 한국보훈대상 등을 수상했다. 한 권 기자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제주도민 2013-05-06 10:41:05

    한평생 어려운 이웃들에게 슈바이처 정신을 실천하신 분이네요. 존경합니다.   삭제

    • 신념의조인 2013-05-05 20:25:59

      자신과 가족들 챙기기 바쁜 요즘 시대에 남을 위해 한평생 바쳐오신 분들의 이야기가 더 감동적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후배 의학도 뿐만 아니라 저를 포함한 도민들도 원장님 같은 삶의 모습을 배웠으면 합니다   삭제

      • 춤추늬고래 2013-05-05 14:41:31

        일생을 아픈사람들을 치료해주는것에도 부족해 어려운 사람을 돕는 일까지 하시는 모습이 감동적입니다.
        원장님이 도움주신 후배들 또한 의술과 인술을 모두 갖춘 훌륭한 의원이 될 것입니다. 존경합니다!   삭제

        • 보국안민 2013-05-04 11:04:53

          의술보다 인술이라고 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만큼 사람을 사랑하는 어진 마음이 중요하다는 말 같은데 ....
          그 마음과 의술을 모두 갖추셨네요 앞으로도 원장님의 인술을 응원합니다 ^^   삭제

          • 흔들리는나무 2013-05-02 12:30:18

            50년 동안 한 길 봉사를 펼쳐오심에 감사와 찬사를 보냅니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지속적인 활동 기대 할게요...거듭 칭찬의 말씀 올립니다   삭제

            • 흔들리는나무 2013-05-02 12:29:52

              50년 동안 한 길을 봉사를 펼쳐오심에 감사와 찬사를 보냅니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지속적인 활동 기대 할게요...거듭 칭찬의 말씀 올립니다   삭제

              • 제주바람 2013-04-30 07:41:51

                반세기 넘게 주변을 위한 사랑 나눔을 아끼지 않으셨어요.
                지금 우리가 재능기부..라 말하는 것,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제주를 위한 좋은 그늘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