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교학사 교과서 검정합격 즉각 취소하라"4·3유족회 12일 결의대회
이념논쟁 과거 회귀 비판
김용현 기자
입력 2013-09-12 (목) 13:00:31 | 승인 2013-09-12 (목) 13:40:56 | 최종수정 2013-09-12 (목) 20:46:13
   
 
  ▲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12일 교학사 교과서 검정취소 결의대회를 갖고 4·3과 현대사에 대한 왜곡시도를 규탄하며, 정부에 검증을 즉각 중단할 것을 청원했다. 김용현 기자  
 
최근 제주4·3의 역사를 왜곡한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두고 4·3유족들이 교과서 검정합격 취소를 요구하는 동시에 정부에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분개하고 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정문현)는 12일 결의대회를 갖고 "4·3역사를 왜곡기술한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에 대한 검정을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유족회는 "교학사 교과서는 진실을 애써 외면하고 이념논쟁의 과거로 회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며 "4·3역사 뿐만아니라 현대사 정립에 많은 문제를 낳고 있는 교학사 교과서의 검정은 즉각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교육부가 한국사 교과서 8종 모두 재검토해서 수정·보완하겠고 밝힌 만큼 제주 4·3의 법정보고서인 '제주 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가 기준이 돼야 한다"며 "또한 이념적인 편향성을 탈피해 민중봉기와 진압작전, 대규모 민간인 희생원인 등에 대해 균형잡힌 역사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족회는 이러한 요구가 반영되지 않을 경우 법적·역사적 대응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족회는 결의대회 후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국회 교과위원장, 새누리당·민주당·정의당 대표 및 원내대표 등에 탄원서를 각각 전달했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