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보수진영 '화해·상생' 4·3 정신 역행정부 진상보고서 부정하는 별도 유족회 출범 예정
추념일 지정 반대 청원 제출 등 '4·3 흔들기' 여전
대통령 공약과 유족회·경우회 화합 노력에 '찬물'
강승남 기자
입력 2013-11-01 (금) 19:02:09 | 승인 2013-11-01 (금) 19:24:23 | 최종수정 2013-11-01 (금) 19:18:06
제주4·3 국가추념일 지정 반대 청원 제출과 정부 4·3진상보고서를 부정하는 유족회 출범 등 보수 진영이 화해·상생의 4·3정신에 '역행'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 4·3정립 연구·유족회는 지난달 30일 제주시 파라다이스회관에서 발기인 회의를 갖고 오는 7일 하니관광호텔에서 창립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공동대표는 이동해·오균택씨와 홍석표 전 산업정보대 교수가 맡는다.
 
제주 4·3정립 연구·유족회는 창립기념식에서 제주 4·3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 과정과 정부가 확정한 진상보고서를 비판하는 권희영 한국중앙연구원 교수와 소설가 현길언씨를 초청, 강연회를 갖는다.
 
이들은 "4·3정부보고서의 문제점 등을 지적했지만 시정되지 않았다"며 "왜곡된 4·3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보수 진영의 '4·3 흔들기'는 이것만이 아니다.
 
제주4·3사건진상규명모임은 지난 9월 '4·3사건 추념일 지정 문제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 4·3진상보고서 수정을 요구한데 이어 국가추념일 지정 반대 청원을 정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4·3을 편향·왜곡한 교학사의 고교 국사교과서가 국가검증을 통과, 논란을 빚었다.
 
이밖에도 일부 보수단체 인사들은 4·3특별법과 일부 희생자 결정에 대한 위헌을 주장, 잇따라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처럼 보수진영의 이념공세는 4·3진상보고서 채택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과, 박근혜 대통령이 '완전한 4·3의 해결' 공약, 유족회·경우회 화해 등 완전한 4·3 해결을 위한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문현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은 "국가추념일 지정 등 제주 4·3이 60여년 만에 화해·상생의 길로 접어든 시점에서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갈등과 대립이 이어진다면 제주의 미래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