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사건/사고
사건 사고 종합
좌용철
입력 2001-10-26 (금) 15:56:05 | 승인 2001-10-26 (금) 15:56:05 | 최종수정 (금)
제주경찰서는 26일 후배 기합을 명목으로 폭력을 일삼은 조직폭력배 김모씨(19·제주시 연동) 등 2명을 폭력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속칭 유탁파 조직폭력배인 김씨 등은 지난 99년 10월 중순께 후배 이모씨(18)가 선배에게 돈을 빌린 것을 보고 예의 없는 행동을 했다며 이씨 등 후배 5명을 제주시 삼도1동 모학교 운동장에 집합시켜 집단 폭행한 혐의다.

경찰은 또 지난 97년 5월 초순 제주시 이도1동 모 단란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조직폭력배임을 내세워 술값을 지불하지 않은 유탁파 조직폭력배 오모씨(23·제주시 용담2동)를 폭력 혐의로 입건, 조사하고 있다.


좌용철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49:0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