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WeLove 제민일보 선정 주인공
도움 필요하면 언제든 출동 "봉사에 정해진 날 있나요?"[We♥ 제민일보 선정금주의 칭찬 주인공] 한림적십자봉사회
고경호 기자
입력 2017-07-23 (일) 15:07:21 | 승인 2017-07-23 (일) 15:15:00 | 최종수정 2017-07-23 (일) 15:15:00
한림적십자봉사회는 매년 두 차례 수제돈가스 판매 사업을 진행, 수익금을 한림읍 내 8개 학교에 장학금으로 기부하고 있다. 사진=한림적십자봉사회

40년간 한림지역 복지사각지대 해소 앞장
무료 급식·목욕 봉사·태풍 복구 등 '구슬땀'

"나눔에 정해진 날이 있나요?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다면 언제든 달려갑니다"

40년째 제주시 한림 지역의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있는 한림적십자봉사회(회장 고유민)가 제민일보가 추진하는 'We♥프로젝트' 금주의 칭찬주인공으로 선정됐다.

한림읍에 거주하는 여성 30명으로 구성된 한림적십자봉사회는 창립 이후 누적 봉사시간이 8만5280시간에 이를 만큼 '나눔 에너지'를 아낌없이 쏟아내고 있다.

한림적십자봉사회가 진행하는 정기 봉사만 해도 무료급식 및 밑반찬 나눔, 호스피스 병동 등 복지시설 목욕 봉사, 수제돈가스 수익금 기부, 적십자 희망풍차 결연 봉사, 어버이날 기념 은빛 어르신 한마당잔치, 주거환경개선 등 손에 다 꼽기 힘들 정도다.

고유민 회장은 "매달 한림체육관 옆 식당과 각 마을별 경로당에서 어르신들께 점심 식사를 대접하고 있다"며 "1년에 두 차례 수제돈가스를 만들어 조성한 수익금을 한림읍 내 8개 학교에 장학금으로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한림적십자봉사회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봉사만 해도 몸이 부족할 듯하지만 한림적십자봉사회 회원들은 마을에 궂은 일이 발생할 때마다 더욱 팔을 걷어붙인다.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침수 피해를 입은 가구를 방문해 싱크대 교체 및 도배 등 주거환경개선에 나섰으며, 올해에도 화재로 생활이 곤란해진 두 가구에 쌀과 라면 등 기초생활용품을 선물했다.

고 회장은 "고령의 할머니가 고구마를 삶다가 집에 불이 났다. 집 뼈대만 남을 정도로 큰 불이었다"며 "이처럼 갑작스레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면 회원 모두 앞장서서 나선다"고 얘기했다.

이어 "어르신들이 고맙다고 손을 잡아주실 때마다 엄청난 보람을 느낀다. 보람은 곧 성취감으로, 성취감은 다시 봉사에 대한 열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는 한림읍 내 21개 마을별 무료급식을 확대하는 등 '찾아가는 봉사'를 더욱 활성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