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선택2020 제주의 미래. 제민일보 한라일보 JIBS 공동기획‘
[21대 총선] 선거 출마 후보 모두 247명…2대 27명 최다제민일보·한라일보·JIBS 공동기획 Ⅰ <중>통계로 보는 제주 국회의원 선거
언론3사 공동취재단
입력 2020-01-20 (월) 16:06:34 | 승인 2020-01-20 (월) 16:10:32 | 최종수정 2020-02-04 (월) 16:56:04

선거 출마 후보 모두 247명…2대 27명 최다
40대 96명·50대 64명 20대 후보 종적 감춰
제주 총선 투표율 뒷걸음질 50%대 그쳐
여성후보 6명 뿐 지역구 당선자 배출 '전무'

제20대 국회의원 선거때까지 제주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후보는 모두 247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제2대에 27명의 후보가 나서 가장 많았으며, 5대(19명), 1대(18명), 3대와 15대 각 17명 순이었다. 

후보가 가장 적었던 선거는 제8대때부터 12대까지로 8~6명 선에 머물렀다. 2개 선거구뿐이어서 후보가 적었던 이유도 있지만 8대 선거는 입후보 자격을 정당추천으로 제한하면서 무소속은 출마하지 못했다. 이어 9대때는 유신체제 하에서 정치적 자유가 제약된 가운데 치러지면서 후보가 적었던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14대 당시 공천을 받지 못해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는다고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당선된 3명이후 무소속 당선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후보들을 연령대별로 보면 40대가 가장 많은 96명, 50대 64명, 60세 이상 28명, 30대 53명, 60대 이상 28명이었다. 20대도 6명이었다. 20대 후보들은 1~2대와 5~6대에 출마했다.

하지만 여성후보는 20회에 걸쳐 단 6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9대 제주시을에 출마한 자유선진당 강정희 후보를 비롯 18대 제주시 갑 유병녀 후보(평화통일가정당)와 서귀포시에 현애자 후보(민주노동당), 14대때에는 임말시아 후보(무소속)가 제주시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졌다. 5대에는 강인숙 후보(무소속)가 남제주군에, 3대때에는 고수선 후보(무소속)가 북제주군에 출마했다. 여성 정치인이 태부족한 가운데 여지껏 단 1명의 당선자가 나오지 않았다. 

3개 선거구로 나뉘어 치러진 13대 때부터 당선자를 배출한 정당은 20대 더불어민주당 3, 19대 민주통합당 3, 18대 통합민주당 3명, 17대 열린우리당 3명 등 최근 4회 선거에서 민주당이 석권했다. 16대때는 한나라당 1석, 새천년민주당 2석이었다. 

15대 당시엔 신한국당이 석권했으며, 14대는 무소속 후보가 전원 당선되며 무소속 돌풍이 불었다. 13대에선 통일민주당 1 무소속 2명이었다.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을 분석해보면 4·3의 영향인지 제주는 제1대 86.6%와 제3대 77.5%를 기록했지만 최하위를 나타냈다. 당시 전국평균 투표율은 90%를 웃돌았다. 1대때 1위를 기록한 강원도의 투표율은 전무후무한 98.2%였다. 

이후 타 시도에 비해 투표참여율이 높아지면서 상위권으로 올라섰다. 제6대 당시 81.5%를 기록하며 1위에 처음 올랐다. 당시 전국평균은 72.1%였다. 18대에서 53.5%의 투표율로 1위를 차지한 다음 19대 8위(59.5%) 20대 11위(57.2%)로 뒷걸음질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방선거와 달리 제주지역은 타 시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낮은 것으로 분류되고 있다. 2010년 이후 최근 각종 선거투표율 추이를 보면 대선 투표율이 70%대로 가장 높았으며, 지방선거는 60%대를 나타냈다. 하지만 국회의원 선거는 가장 낮은 5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언론3사 공동취재단>

언론3사 공동취재단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