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조달청의 Y2K 인증기업에 가산점 폐지후
제민일보
입력 1999-12-06 (월) 09:05:10 | 승인 1999-12-06 (월) 09:05:10 | 최종수정 (월)
업계, 인증획득 전무

건설업체들의 Y2K(컴퓨터 2000년도 인식오류)인증이 인류의 대재앙이라 불리는 Y2K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기보다 단순히 PQ(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때 가점을 받기 위한 목적에서 추진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6일 한국능률협회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한국정보통신기술사협회등 국내 3개 Y2K인증기관에 따르면 조달청이 100억원 이상 대형공사의 입찰심사에서 Y2K인증 기업에 대해 가산점을 부여키로 한 방침을 철회키로 한 7월이후 Y2K인증을 받은 사례가 단 한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달청은 올 3월께 적격심사기준 재개정을 추진하면서 Y2K인증 완전해결업체는 2점, 해결과정에 있는 업체는 1점을 가점부여키로 했으나 지난 5월31일 적격심사기준 재개정안에는 완전해결업체에만 1점을 가점키로 한 바 있다.
11월 현재 Y2K인증을 획득한 업체는 총 45개사. 이중 42개업체가 조달청이 Y2K인증업체에 대해 PQ때 가점을 주기로 한 지난 3월 이후 5월부터 이 방침을 철회한 7월까지 인증을 집중적으로 획득했다. 이 시기에는 매월 기관마다 인증기업이 5∼6개사씩 몰리고 건설업체로부터 관련문의도 100여건이 넘게 들어오는 등 건설업계에 인증열기가 높았다는게 인증기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그러나 조달청이 방침을 철회한 이후부터는 이전에 신청한 3개업체에 대한 인증만 있었을 뿐 새로 인증을 신청한 기업이 1개사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따라 일각에서는 건설업체들의 Y2K인증이 새천년 업무차질을 빚지 않기 위한 자체의 노력이 아니라 결국 PQ가산점을 받기 위해서 추진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인증기관의 한 관계자는 “인증이 전부는 아니지만 건설업계가 이처럼 속을 드러내 보이는 행태를 보일줄은 몰랐다”며 “PQ가점 이외에도 공사보험에서 보험요율을 산정할 때나 금융기관으로부터 여신심사를 받을 때에도 Y2K인증기업에 대해서는 혜택을 주도록 하는 등 장점이 많았는데도 조달청의 가점 철회방침과 함께 인증열기가 사그라들었다”고 설명했다.
조달청 관계자는 “조달청의 Y2K인증에 대한 PQ가점 부여의 경우 정보통신부가 지난 6월말께 객관적으로 인정할만한 공인인증기관이 국내에는 없기 때문에 공인인증기관이 생겨나면 PQ가점부여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공문을 보내 이 방침을 철회했다”며 “그러나 인증혜택여부를 떠나서 국내외 고객에 대한 서비스 차원에서라도 Y2K문제 해결에 적극성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趙漢苾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32:27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