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백일섭 "추운 날씨에 웃자고 한 말" 해명백일섭 이회창 출마에 "뒈지게 맞아야 할 짓" 발언 해명
제민일보
입력 2007-11-15 (목) 17:39:36 | 승인 2007-11-15 (목) 17:39:36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대선 출마를 겨냥해 "뒈지게 두드려 맞아야 할 짓"이라고 말해 이 후보의 지지자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는 탤런트 백일섭(63)이 "분위기를 좋게 하려 웃자고 던진 말"이라고 해명했다.

백일섭은 15일 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시 발언은 의미가 있는 것도 아니었다. 날씨가 추워서 분위기를 좋게 하려고 농담을 던진 것이다"고 말했다.

백일섭은 13일 한나라당 당사에서 열린 '이회창 출마 규탄 대회 및 필승결의 대회'에 "친구끼리 만나 같이 일을 하다가도 슬쩍 빠져버리면 뒈지게 맞는다"며 "뒈지게 맞기전에 밤거리 돌아다니지 말아야 한다"고 이회창 후보의 탈당 및 대선출마 행보를 비난했다.[BestNocut_L]

백일섭은 이어 "이날 결의대회에 내 앞에 두 명의 연사가 더 있었는데 나까지 포함해 세 명의 원고 내용이 거의 비슷했다. 다른 내용의 얘기를 좀 넣으려고 그 얘기를 했다"며 "이회창 씨를 직접 겨냥한 것도 아니고 아이들 클럽 활동에 빗대 간접적으로 한 얘기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가 정치가도 아니고, 내 발언이 정치적인 권위가 있는 것도 아니다"며 "사람들에게 스포츠맨이나 연예인 팬 있듯이 난 이명박 후보의 팬이라서 연단에 섰다"고 말했다.

백일섭 씨는 이명박 후보와 오래 전부터 개인적인 친분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같은 이 인연으로 한나라당 선거대책위원회 문화예술단 상임고문을 맡아 선거를 돕고 있다.

<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