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동영상' 파문에 이명박 BBK 특검 수용…오늘 국회 통과 할 듯동영상 폭로 등 악재 정면돌파 의도…신당 "시간벌기용" 공세
제민일보
입력 2007-12-17 (월) 10:30:57 | 승인 2007-12-17 (월) 10:30:57
한나라당 이명박 대통령 후보가 BBK 특검법을 전격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대통합민주신당과 특검법 처리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17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어제(16일)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BBK 특검법안 처리를 전격 수용했다. 이 후보는 "특검법을 수용하겠다"며 "국회에서 여야가 논의해서 법과 절차에 따라 처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특히 "TV토론회를 끝내고 돌아오는 길에 여의도 의사당을 보았는데, 국회가 문자 그대로 난장판이었다"며 "더 이상 이런 여의도식 정치풍토는 방치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고 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여권은 사기범에게 메달리더니 이제는 공갈범에 의존해 선거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며 "청와대도 여기에 가세하고 있다"고 신당과 청와대를 싸잡아 비판했다.

이 후보는 국회의 극한 대치 상황을 보고 받은 뒤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회의에서 결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의 BBK특검법 수용 배경에는 대선을 사흘 앞두고 터진 BBK 동영상 폭로와 잇따른 청와대의 재수사 검토 지시 등의 악재를 정면돌파하겠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BestNocut_R]

이 후보가 특검법을 전격 수용하면서도 "진실은 하나이다. 어떻게 하더라도 진실을 바꿀 수 없다"며 신당과 청와대를 비판한 것도 이같은 의도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 후보의 BBK 특검 전격 수용으로 국회의 특검법 처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김정훈 공보 부대표는 CBS와의 전화통화에서 "법사위원들은 오전에 회의에 참석해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안다"며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신당 측은 그러나 이명박 후보의 특검법 수용을 '시간벌기용'이라고 비판했다.

대통합민주신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이명박 후보의 조건부 특검 수용 의사와 관련, "특검법을 법사위에서 논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한나라당의 요구에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이명박 후보가 특검을 수용한다고 했지만 지금 이순간 까지도 BBK 사건에 대해서 일관되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이는 특검을 모면하기 위한 술책"이라고 일축했다.

이명박 후보의 BBK 특검법 수용으로 특검법이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될 가능성이 높지만, 신당 측이 이 후보의 특검 수용 발표 자체를 국면전환용 물타기로 규정하면서 합의 과정에는 막판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한편 전날 오후 8시부터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대치했던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 당직자와 시군구 의원 500여명은 이날 새벽까지 구호를 외치며 서로 대치했다.

특히 밤12시쯤 이명박 후보가 국회를 방문하자 잠잠했던 대치 상황은 절정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명박 후보가 한나라당 의원총회가 열린 예결위 회의장에서 30분 정도 머문 뒤 국회를 빠져나가면서 4시간 넘게 진행된 양측의 대치는 큰 충돌없이 모두 끝났다.<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