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강남 갑부' 장관 내정자들의 해명을 들어보니…박은경 "월급 모아 샀다" … 강만수 "마음대로 생각하라"
노컷뉴스
입력 2008-02-22 (금) 18:04:23 | 승인 2008-02-22 (금) 18:04:23
<노컷뉴스> CBS는 이명박 정부 첫 장관 내정자 15명 가운데 무연고지에 전답과 임야 등 부동산을 갖고 있는 사람들 가운데 6명(배우자 포함)과 21일 밤 전화 인터뷰를 통해직접 해명을 들어봤다.

해명에 나서는 이들 내정자와 배우자들은 인터뷰 동안 대체로 차분히 자신들의 입장을 조목조목 설명하는 태도였다.


▲ 박은경 환경노동부 장관 내정자

먼저, 경기도 김포시에 농사를 짓지 않는 외지인이면 구입할 수 없는 '절대농지'를 사들여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박은경 환경노동부 장관 내정자는 자신의 입장을 상세하게 그리고 친절히 설명했다.

- 김포땅 구입 경위는?

= 친구들이 저를 보고 굉장히 검소하다고 말한다. 남편이 월급 타는 것을 저 다 주니까 많이 모았다. 친척이 김포 그 근처에 살아서 장만한 것이다.

- 절대농지 싶은데?

= 절대농지로 알고 있다.

- 절대농지는 농사 안 짓는 사람은 살 수 없을텐데?

= 그래서 우리 직원이 어떻게 샀냐고 물었는데 땅을 살 때(98년)가 IMF 환란이라 그 때 풀었던 때라고 하더라.

- 김포로 주소지 옮기 적이 있나?

= 없다

- 땅 가격이 많이 올랐을텐데?

= 글쎄 잘 모르겠다.

- 절대농지라면 김포 땅 구입 이해가 잘 안되는데?

= 우리는 평등한 부부(남편은 삼성경제연구소장)인데 저에게 모든 월급을 보내고 있는데 친척이 괜찮은 땅이 있어 산 것이지 절대 투기와는 상관이 없다. 투기라면 가격이 오르고 그럴 때 팔았지 갖고 있겠느냐

- 참여정부때 입각제의도 받으신 것으로 아는데?

= 매번 있었다. 매번 갈릴 때마다 제 이름이 제일 먼저 나왔다.


▲ 강만수 재정경제부 장관 내정자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하천과 임야를 갖고 있는 강만수 내정자는 전화 인터뷰 동안 긴장한 듯 약간 말을 더듬었지만 무연고지 땅 구입에 대해서는 '마음대로 생각하라'는 당당함을 보였다.

- 광주 땅은 왜 구입?

= 미국에 가면서 전세금 받아서 후배의 상호신용기금에 금액을 남기고 알아서 3년 관리해 달라고 했다. 85년에 적당한 것으로 사 등기해 갖고 있는 것이다. 내 손으로 샀다기보다는 그렇게 된 것이다.

- 그쪽 지역 땅값이 많이 올랐을텐데?

= 워낙 후진 데라 상대적으로 많이 오르지 않았다. 정확히 모르겠다. 내가 서류를 안 챙겨서. 몇 년 전 내가 돈이 없어 팔려고 해도 팔리지도 않는 땅이다. 4~5년 전에 안 팔렸다.

- 여유돈으로 재산증식/재테크 수단 이었나?

= 마음대로 생각해라. 마음대로 써도 좋고. 그런게 문제가 되면 인생을 살 수 없는 거죠. 미국 갈 때 전세금을 흙 속에 묻은 건데.


▲ 이춘호 여성부 장관 내정자

현 내정자들 가운데 전국 곳곳에 49억 상당의 땅을 갖고 있는 이춘호 내정자는 회의 중 전화를 받은 탓인지 약간 기분이 상한 듯했으나 질문에는 작고 조용한 목소리로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 전화 통화 가능한가?

= 회의 중이다. 뭐가 궁금한가?

- 땅이 많으시던데

= 증여. 상속 받은 것이다.

- 제주도에 땅이 많으시던데

= 그 땅은 얼마 전에 사별한 남편으로부터 상속 받은 것이다. 기자분께서는 쉽게 묻지만 나에게는 참 아픈 기억을 떠올리는 것이다.

- 아드님도 제주도에 땅을 갖고 계시던데 그것도 돌아가신 분으로부터 상속 받은 것인가?

= 그렇다.


▲ 남주홍 통일부 장관 내정자

경기도 강화에 본인 명의로, 포천에는 배우자 명의로 임야와 땅을 갖고 있는 남주홍 내정자는 본인이 설명할 부분은 본인이 밝히고, 배우자 명의의 땅에 대한 해명은 부인을 직접 바꿔 주는 등 인터뷰에 적극 임하는 모습이었다.

- 경기도 강화군에 임야가 있던데?

= 150평이다. 콩알만한 거 하나 있다. 그 곳은 언젠가 머리가 아파 내려가 해변을 걷다가 늙어서 오두막이나 질까해서 2천만원주고 산 것이다. 갈대밭 조그만한 거 하나다. 토지 신고대상도 아니다. 300평도 안돼서. 나대지 하난데 괜히 했다 싶다.

- 부인명의의 포천 땅은?

= 그 땅은 나보다 집사람이 더 잘 해줄거다. 직접 통화해봐라. (이후 남 내정자 부인과 전화 통화) 친정 사촌오빠가 사업하다 잘 안돼서 아버님이 증여해 주셨는데 재기하도록 공장 짓을 수 있게 땅을 한 것이다. 합법적으로 공장허가를 낸 것이다.

- (다시 장관 내정자와 통화) 부동산 구입에 대한 입장?

= 결론적으로 난 땅투기 한 적 없다. 인생 절반 공직인데 그럴 능력도 없는 사람이다. 그리고, 언론에서 내정자들에 대해 이런 저런 검증을 하는데 다들 좋은 분들이고 새롭게 열심히 해보려는 사람들이다. 또, 일부 언론에서 내 가족의 국적 문제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던데 청문회에서 정정당당하게 국민들에게 다 설명할 것이다. 청문회 오히려 벼르고 있다.


▲ 김성이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내정자

김성이 내정자와는 직접 전화 연결이 안돼 부인과 전화통화를 했다. 부인은 기자의 질문에 아주 조심스럽게 대답을 했다.

- 가평 현리에 건물과 대지가 있던데 ? 별장인가?

= 그냥 토지이다.

- 건물도 있는 것으로 돼 있던데?

= 모르겠다.

- 구입 경위는?

= 직접 물어봐라.

- 충북 충주의 땅과 임야는?

= 그것도 제 생각에는 조사가 갔을 것이다. 직접 내려가보고 그랬을 것인데 직접 조사했을텐데. (* 인수위 차원에서의 검증 조사를 의미하는 듯) 내 학교 직장이 충주인데 학교에서도 알아보고 그랬을 것이다.


▲ 정종환 건설교통부 장관 내정자

정종환 내정자도 자택으로 전화했으나 본인이 없어 내정자 부인과 통화.

- 충남 서천에 사모님 명의로 임야 여러 필지 있던데 고향이 서천인가?

= 우리 부부는 청양 사람이다. 은퇴후 노후에 고향에 내려가서 농장이나 가꾸며 살려고 청양 땅을 알아보는데 적당한 땅이 없었다. 그런데 아는 분이 청양 보다 가격이 싼 서천 땅을 소개해 줘서 샀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