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세관 직원 사칭 전자제품 사기 판매
제민일보
입력 2000-01-28 (금) 09:05:10 | 승인 2000-01-28 (금) 09:05:10 | 최종수정 (금)
 제주세관 직원을 사칭,중고전자제품을 신형인 것처럼 속여 500만원대의 제품을 팔아넘긴 일당 3명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제주경찰서는 27일 민모(40·경기도 성남시)·김모(38·〃)·윤모(32·경남 양산시)씨에 대해 사기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민씨 등은 구형인데다 작동도 제대로 안되는 컴퓨터·비디오 등 전자제품을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구입한 뒤 26일 오전 제주시 해안도로에서 우연히 만난 김모씨(27)에게 “제주세관 직원인데 부두에 좋은 물건이 들어왔다.시중가 1000만원이 넘지만 600만원에 팔겠다”고 속여 540만원에 판 혐의다. <박정섭기자><<끝>>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35:2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