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사설관광지 장애인 입장료 제각각
제민일보
입력 2000-01-28 (금) 09:05:10 | 승인 2000-01-28 (금) 09:05:10 | 최종수정 (금)
 도내 사설 관광지의 장애인에 대한 입장 기준이 가지각색이어서 제주도를 찾는 장애인들에게 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 국제적 관광지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는 사설 관광지 역시 장애인들에 대한 배려를 강화하고 당국의 지도도 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신혼 여행차 제주를 찾은 김모씨(29·강원도 강릉시)는 장애인이다.

 김씨는 제주시내 모 사설 관광지를 처음 방문했다. 이곳에서 김씨는 장애인이란 점이 고려돼 무료로 입장할 수 있었다. 이곳을 관광하고 나서 북제주군 소재 또다른 사설 관광지를 찾은 김씨는 입장때 장애인에 대한 혜택은 없다는 말을 들었다.

김씨는 “장애인 수첩을 지니면 항공료도 50% 할인된다. 그런데 국제관광도시라는 제주에서 장애인에 대한 혜택이 크게 차이가 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혜택이 크고 작고를 떠나 어느 정도 수준은 유지해야 제주를 찾은 장애인과 관광객들에게 혼란을 주는 일이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내 사설 관광지는 모두 14곳.이 중에서 장애인을 무료로 입장시키는 곳은 3군데이고 50%의 할인혜택을 주는 곳이 3군데,한군데는 장애인의 달만 혜택을 주고 6군데는 장애인에 대한 혜택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1곳은 휴관)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장애인에 대한 이같은 처우가 국제관광지의 이미지를 해칠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관광지의 경우‘장애인복지법의 규정’에 의거, 장애인 수첩을 지니면 무료로 입장시키고 있다. 그러나 사설 관광지인 경우 당국이 간섭할 수 없다는 이유로 방치, 저마다 다르게 처우하고 있는 것이다. 상반기 중으로 제주도나 관광협회의 주도하에 사설 관광지 업주들이 모여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정재엽기자><<끝>>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35:2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