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제주4·3연구소 "4·3 묵념 제한 전대미문의 국민 통제"
고 미 기자
입력 2017-01-06 (금) 13:15:03 | 승인 2017-01-06 (금) 13:15:24 | 최종수정 2017-01-06 (금) 13:36:39

㈔제주4·3연구소, 6일 성명

도민사회가 제주 4·3 희생자에 대한 정부의 '묵념 금지' 통제에 대해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했다.

㈔제주4·3연구소는 6일 성명을 내고 "묵념 대상을 엄격히 제한하고 애국가를 사실상 기념곡 수준으로 규격화한 정부의 방침은 어느 시대에도 없던 국민 통제"라며 "전대미문의 국정농단과 대통령 직무 정지 사태가 발생한 지금 청산해야 할 국가주의적 발상으로 되레 국민을 가르치려는 것이 타당한 일인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국가폭력에 의해 희생된 4·3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씻을 수 없는 모욕이자 제주도민을 억압하는 행위"라며 "4·3추념식에서 행하는 희생자에 대한 묵념은 공권력에 의해 희생된 이들을 위한 산자들의 의무이며 인간으로서 해야 할 최소한의 예의다"고 강조했다.

또 "4·3 추념식에서 '잠들지 않는 남도'마저 금지곡으로 지정해 희생자 유족들과 도민들로부터 강력한 저항을 받았던 사실을 벌써 잊은 것 아니냐"며 "정부는 개정된 국민의례규정을 즉시 철회하고 각종 기념행사에서 4·3 희생자에 대한 묵념을 할 수 있도록 제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