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생태계의 보고, 습지<8>] 변옥규 상가리 노인회장
제민일보
입력 2000-02-22 (화) 10:49:14 | 승인 2000-02-22 (화) 10:49:14 | 최종수정 (화)
◈해안 마을에 가 '물동냥', '뻘'내치는 일 연례행사


 변옥규 상가리 노인회장(72)은 ‘굇물’하면 식수가 귀했던 시절의 ‘동냥물’을 떠올린다.

 변 회장은 “옛날에는 물이 모자라 멀리 해안가의 구엄리와 신엄리까지 가서 물동냥을 했다”면서 “물동냥을 하러 갈 때에는 미리 그곳의 향장이나 구장에게 ‘상가리에서 물 길러 갔으면 제발 욕하지 말고 물좀 달라’고 사정해야 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또 “마을규모에 비해 ‘굇물’의 용출량이 모자라 왜정때는 ‘새물’을 파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장비라고 해봐야 목괭이가 고작이었다.그의 표현대로라면 “밥을 먹고나면 맨날 그 지랄만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그는 “물을 많이 고이게 하기 위해 마을주민들이 모두 나서 뻘을 내치는 일을 했다”면서 “ 당시 마을에서 이 보다 더 중요한 일은 있을수 없었다”고 말했다.<좌승훈·좌용철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21:17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