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 행불인 및 수형인 명예 회복해야"
고경호 기자
입력 2018-04-01 (일) 16:18:12 | 승인 2018-04-01 (일) 16:18:44 | 최종수정 2018-04-01 (일) 16:18:44
4·3행방불명인 유족협의회는 1일 제주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3특별법 개정을 촉구했다. 고경호 기자

4·3행불인유족협 1일
4·3특별법 개정 촉구

제주4·3 70주년을 이틀 앞두고 4·3 행방불명인 유족들이 4·3특별법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4·3행방불명인 유족협의회는 1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3특별법 개정을 위해 정부가 더욱 앞장서고, 국회도 개정안 처리에 힘을 실어 달라"고 호소했다.

4·3행방불명인 유족협의회는 "제주4·3 희생자 1만4231명 중 행방불명 희생자는 3478명이다. 미신고자를 포함하면 5000명이 넘는다"라며 "수형인 행방불명 희생자들에게는 '범죄인'이라는 낙인이 찍혔고, 후손들은 '연좌제'로 50년 넘게 고통을 받아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에 4·3해결을 포함시켰다. 또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제70주년 제주4·3추념식에 참석하겠다고 약속했다"라며 "부디 문 대통령은 올해 추념식에 참석해 불법 군사재판으로 억울한 옥살이 끝에 행방불명된 4·3 수형인 희생자와 유족들의 한을 풀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부와 국회는 4·3 특별법을 반드시 개정해야 한다"라며 "이를 통해 수형인의 명예를 회복시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