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기획연재 제주 경제 이끄는 사람들
기획/ 제주 경제 이끄는 사람들 <30> 김영구 제주도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 이사장"중·장기적 목표 세워 적정한 건설 허가 내줘야"
한지형 기자
입력 2018-06-20 (수) 18:29:47 | 승인 2018-06-20 (수) 18:31:42 | 최종수정 2018-06-20 (수) 19:23:05

"코앞에 놓인 상황만 볼게 아니라, 길게 내다볼 줄 아는 안목을 갖춰야 합니다"

지난해 5월 제11대 제주도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 이사장으로 선임된 김영구 대양기업㈜ 대표(69)는 시멘트와 모래 등 원자재 공동구매 사업 등을 펼치면서 도내 콘크리트산업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도내 11개 회원사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공공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는가 하면, 조합원의 권익증진 및 결속력 강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불과 3~4년 전만 해도 골재 파동이 일어날 정도로 건설업이 호황을 이뤘다"며 "하지만 단기간에 무분별한 건설 허가가 이뤄지면서 최근 건설 시장은 침체되고 있으며, 일할 거리가 없어 콘크리트와 아스콘 등 제조업이 영업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이사장은 "지자체에서는 일괄적으로 일을 처리할게 아니라, 원활한 건설 시장이 형성될 수 있도록 중·장기적으로 길게 내다보고 적정한 건설 허가를 내줘야 한다"며 "이 같은 자세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악순환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김 이사장은 "콘크리트를 만들때 필요한 모래의 경우 제주도에서 생산되고 있지 않다 보니 전량을 타 지역에서 들여 오고 있는 상황이다"며 "하지만 정부에서는 육지부 바닷모래의 제주 반입 허가량을 제한하고 있는데다, 지난해 허가된 물량도 내달쯤 전부 소진될 것으로 보이면서 건설 관련 제조업계에 비상이 걸렸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이사장은 "도내 건설업계의 생존을 위해서라도 행정에서는 적극적으로 정부를 설득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에서는 제주지역 건설 현황을 세밀히 검토하고, 전국 모래 물량 가운데 제주지역 할당량을 정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지형 기자  my-yoshi@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