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진상보고서 부정 보고서 발간 '또 흔들기'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7-25 (수) 15:59:03 | 승인 2018-07-25 (수) 16:04:23 | 최종수정 2018-07-25 (수) 16:04:23
2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4·3 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가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들이 만든 4·3진실 도민보고서 발간에 대해 밝히고 있다.

4·3연대 "진압과정, 인권문제로 왜곡 날조" 주장
기무사 문건 이어 논란…배보상 해결 등 속도내야


탄핵 정국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계엄문건'이 제주4·3을 '폭동'이라고 명시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4·3진상조사보고서를 부정하는 보고서가 발간돼 '4·3 흔들기'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가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이하 도민연대)는 25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4·3 진실 도민보고서' 발간을 발표했다.

도민연대는 이날 "2003년 노무현 정권에서 만든 보고서는 4·3을 도민들의 저항 내지 항쟁으로 둔갑시키고 오히려 살인, 방화 등 무장폭동 및 반란을 일으켰던 남로당 공산주의자들을 무고한 희생자로 둔갑시키는 등 4·3의 진상을 진압과정의 인권문제로 위장하고 왜곡 날조했던 보고서"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발간한 보고서는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에서 왜곡되고 날조했던 4·3의 역사적 진실을 찾아내 4·3의 진상을 밝혀낸 보고서"라고 밝혔다.

이는 2003년 국무총리 산하 제주4·3위원회가 채택한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도민연대가 앞으로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및 강연을 진행키로 해 파문이 우려되고 있다.

앞서 지난 24일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이 공개한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방안 대비계획 세부자료'에 의해 기무사가 계엄문건에 제주4·3을 '폭동'이라고 명시한 사실이 밝혀져 도민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 역시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가 '무장대와 토벌대 간의 무력충돌과 토벌대의 진압과정에서 수많은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라고 규정한 것을 전면 부인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제주4·3의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 등 완전한 해결을 약속한 만큼, 4·3 세계기록유산 등재, 희생자 및 유족 등에 대한 배·보상 문제 해결, 4·3 수형인 명예회복 등에 속도를 내 '4·3 흔들기'의 명분을 상쇄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옹진은파산 2018-07-25 17:33:40

    제주도민전 문화부장으로 1947년 3·1기념투쟁을 진두지휘한 김봉현(한림중학원 교원)이 일본으로 도피해서 김민주(4.때 입산하여 반란군 무장대로 활동)사건와 함께 쓴 책에서도 3회나 4·3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을 위한 투쟁이라고 명기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