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1960년6월 수원역 앞 소년수 행방 찾아야"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9-05 (수) 15:57:04 | 승인 2018-09-05 (수) 16:00:37 | 최종수정 2018-09-05 (수) 16:00:37

제주4·3항쟁 관계자 가능성 제기
5일 제주4·3특별법개정을 위한 토론회 개최 

1950년 6월 한국전쟁 직후 수원역전에서 미군이 촬영한 동영상에 담긴 소년수들이 제주 4·3항쟁 관계자들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국회의원회관 제5간담회의실에서는 국회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제주시갑)·오영훈(제주시을)·위성곤(서귀포시)의원 이 주최하고 재경제주4·3희생자및유족회주관의 제주4·3특별법개정을 위한 토론회가 진행됐다.

토론회 첫 발표자로 나선 서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소 전갑생 박사는 이 자리에서 1950년 6월29일 당시 촬영된 영상을 공개, "인천소년형무소에서 이감된 소년수들라이면 제주4·3항쟁 관계자들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이어 전 박사는 영상에 담긴 소년수들이 대전형무소에 이감 또는 이감 중 학살 가능성을 제기, 대전형무소 이감기록이나 명부상에서 확인되지 않는 만큼 "'한국인 정치범' 또는 '사상범'이라고 불린 이들의 행방을 찾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두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한국사회과학연구회 허상수 이사장은 '학살 피해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에 대해 발표했다. 

허 이사장은 "제주학살 진상규명 작읍은 1945년 8월 한국광복군과 미군 정보부대의 제주도 점령 해방직전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하지 않냐"며 "학살 피해회복을 위해서는 한국과 미국의회의 적극적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제주출신 국회의원 3인은 "한국전쟁 전후시기 동영상 자료는 명예회복을 위한 문 앞에 선 생존 수형인들의 억울함을 입증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역사의 진실은 제대로 규명되고 기억돼야 하며, 제주 4·3사건을 포함한 과거사 청산작업을 재개해 인권과평화의 길로 매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강 의원은 "제주 4·3사건 특별법 개정안 심의와 통과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