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국가 폭력에 피해를 입은 지역 연대해야"
고영진 기자
입력 2019-01-24 (목) 15:17:02 | 승인 2019-01-24 (목) 15:21:32 | 최종수정 2019-01-24 (목) 15:21:32

완전한 해결을 위해 나아가고 있는 제주4·3을 배우기 위해 전라남도 여수시의회 의원들이 제주를 찾았다.

전남 여수시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회(위원장 전창곤·이하 여순사건특위)는 24일 제주시 조천읍 너븐숭이4·3기념관에 진행된 '제70주년 제주4·3북촌희생자 합동위령제'에 참석해 헌화하고 분향했다.

여순사건특위는 위령제 직후 북촌리 4·3전시관을 둘러보며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영면을 기원하며 머리 숙였다.

전창곤 위원장은 "제주4·3은 그동안 특별법이 제정되고 대통령도 사과하는 등 많은 진척을 이뤘다"며 "하지만 제주4·3 진압 파병을 거부하면서 발생한 여순사건은 아직 한 걸음도 못나가고 있다. 제주의 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위령제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4·3이나 광주5·18, 여순사건 등 국가의 잘못된 폭력에 대해 국가가 사과도하고 배보상도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여순사건은 국회에서 특별법이 통과돼야 하고 제주도는 배보상 등을 담은 특별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국가 공권력에 의한 탄압이라는 아픔을 갖고 있는 자치단체끼리 힘을 합쳐 특별법 개정이나 제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힘을 모으면 조금이나마 짐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여순사건은 제주4·3 진압 명령을 받은 국방경비대 14연대 병사들이 항명하며 거부하자 당시 정부는 군대 내에 침투한 좌익세력의 반란으로 보고 진압에 나선 사건이다.

고영진 기자  kyj@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