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기상/기후/날씨
제8호·9호 태풍 북상 제주도 촉각
한 권 기자
입력 2019-08-05 (월) 16:43:40 | 승인 2019-08-05 (월) 16:46:08 | 최종수정 2019-08-05 (월) 16:46:08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진로

프란시스코 6일 낮부터 간접 영향...강수 유동적
제주도·해경·소방 비상체제 돌입...레끼마 미지수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에 이어 제9호 태풍 '레끼마'까지 북상하면서 제주도가 경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는 6일 밤 제주도 동쪽 해상을 스쳐지나갈 것으로 예측돼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동쪽 약 39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24㎞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현재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초속 27m, 강풍반경 230㎞의 소형급을 유지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6일 오후 9시 제주도 동쪽 180㎞ 해상까지 진출해 밤 사이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이 당초 예상보다 동쪽으로 더 꺾이면서 제주도는 6일 낮부터 간접 영향을 받겠다.

제주도는 6일부터 차차 흐려져 낮부터 산지를 중심으로 비가 시작되고 늦은 오후에는 전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의 이동경로에 따라 강수시점과 강수지역이 매우 유동적이다"며 "태풍의 강풍력이 좁게 형성돼 육상에 강풍 영향은 덜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9호 태풍 레끼마 예상 진로

필리핀 인근에서 발생한 제9호 태풍 레끼마도 북상중이다. 

태풍 레끼마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국 상하이 방향으로 이동중이다. 

태풍 레끼마는 북상하며 점차 세력을 키워 오는 7일쯤에는 강한 중형 태풍으로 몸집을 키워 오는 10일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46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직 한반도에 영향을 줄 지 여부는 미지수다. 오는 7일 이후 상세한 경로를 예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 프란시스코 북상에 따라 제주도는 이날 13개 협업부서와 유관기관 합동상황판단 회의를 갖고 태풍 대처상황을 논의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과 제주소방안전본부도 이날부터 비상근무와 긴급구조 대응체제에 돌입했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