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통일되면 아버지 모시고 살겠다"…눈물 떨군 가족들58년 동안 남쪽의 아버지를 기다려온 북녘의 자녀 3명 '눈물'
제민일보
입력 2009-09-27 (일) 14:06:45 | 승인 2009-09-27 (일) 14:06:45

58년 동안 남쪽의 아버지를 기다려온 북녘의 자녀 3명은 26일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휠체어를 탄 아버지가 멀리서 나타나자 앞다퉈 달려가 무릎을 꿇었다.

북쪽의 큰 아들 윤승선(69)씨와 큰 딸 옥선(67)씨, 작은딸 규환(64)씨는 "아버지"를 외치며 한 명씩 절을 올렸다.

승선씨는 "아버지! 아버지! 저 알아보시겠어요. 저예요"라고 외쳤다.

잠시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던 아버지 윤기달(89)씨는 자녀들을 천천히 둘러보더니 금세 눈물을 떨궜다.

개성이 고향인 윤씨는 1.4 후퇴때 세 자녀와 아내를 두고 혼자 남으로 내려온 것을 떠올리는 듯 "이 어린 자식들을 두고, 내가 이 대가를 어떻게..."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남한 아버지와 북한 자녀들은 손을 부여잡고 한참을 울었다.

둘째 딸 옥선씨가 손을 너무 꼭 잡아서 아버지 손에 피까지 흐르자 놀란 적십자사 관계자들이 달려왔지만 큰 상처는 아니었다.

두 달 전 큰 수술을 받았다는 윤기달씨는 "내가 너희들을 보려고 지금까지 살아 있었나 보다"며 "내일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했다.

윤씨는 자식들과 함께 북에 남겨졌던 아내의 소식을 물었다.

그러나 "어머니는.. 어머니는 아버지만 기다리다가 65년에 갑자기 쓰러져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자 고개를 떨구고 통곡했다.

북측 자녀들은 자신들의 아들, 딸, 사위, 손자 등과 함께 찍은 가족 사진을 보여주며 아버지를 위로했다.

자녀들은 "국가에서 아파트를 무상으로 지어줘 잘 살고 있다"는 말도 했다.

북에서 농사를 짓는다는 장남 승선씨는 "나라 분단의 고통이 이렇게 참혹하다"며 "곧 통일이 될 것이니, 그 때 아버지를 모시고 함께 살겠다"고 했다.  <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