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생태계의 보고, 습지<3> 제주시 외도2동 조간대
제민일보
입력 2000-01-20 (목) 09:05:10 | 승인 2000-01-20 (목) 09:05:10 | 최종수정 (목)
"외도천 은빛 은어가 사라지고 있다"

겨울바다를 보기 위해서 외도(外都)로 향했다. 바다는 그대로 버려져 있듯이 조용하다.사람들이 떠나버리고 나서야 제 모습으로 돌아와 있었다.
바다물결은 연중 이맘 때가 가장 투명하다.눈이 시리도록 바다를 본다.
누구든 이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잠시나마 세상 욕심과 허황된 환상에서 벗어날 수 있다.

▲조간대
 제주시 외도2동 조간대는 외도천 하류에 자리잡은 ‘개맛’에서부터 ‘연대포구(너븐여개)’·‘망알’을 거쳐 북제주군 애월읍과 경계를 이루는 ‘벼락맞은 내’에 이르기까지 광활하다.

이 일대 어로문화유적으로는 ‘멜케’·‘독수’·‘망알’·‘연대원’·‘큰신통’·‘족은신통’ 등 모두 6개의 원담이 있다.
이가운데 ‘연대원’은 마을사람들이 담을 쌓아 인공적으로 만든 것으로 한때 톳 양식장으로 운영되기도 했다.‘멜케’ 등 나머지는 물웅덩이 지형을 따라 자연적으로 형성된 것이다.

 특이한 것은 어촌계는 하나지만 바다는 둘이라는 점이다.‘연대바당’과 ‘월대바당’으로 구분되며 그 경계는 ‘중뜨르’동산이다.

 이 일대의 ‘가린여’‘새창여’‘서새여’‘동새여’‘따비여’‘조강여’‘지방여’‘도랑튼여’‘연대코지여’‘톤여’등 여지형물은 지역주민들의 생업의 터전으로 자리잡아 왔다.소라·전복·미역·모자반 등의 수산물이 많이 났다.

 그러나 지금은 예전에 비해 생산량이 훨씬 떨어진다.
 99년 상반기에 제주도가 해수와 담수가 혼합되는 외도천 하류에 대해 수질조사를 한 결과 COD(화학적 산소요구량)이 1.8 mg/ ℓ로 해역환경 2등급에 해당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가장 큰 원인은 생활하수와 해안가 쓰레기 불법소각에 따른 침출수의 유입 때문인 것으로 보여진다.

 또 바다밭에 생업의 터전을 둔 주민들이 체감하는 오염도는 수질조사 수치이상으로 다가온다.

 주요 서식식물로는 메꽃과의 갯메꽃과 벼과의 갯잔디·모새달 등이 눈에 들어온다.

 이가운데 갯메꽃에 대해 이곳사람들은 ‘개꽃낭’이라고 부르고 있다.

 또 모새달은 해변습지에서 나는 다변초로 키가 70∼120㎝이며 갈대와 비슷하지만 약간 가는 게 특징이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28:37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