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생태계의보고, 습지<4> 도평동·내도동 도근천
제민일보
입력 2000-01-25 (화) 09:05:10 | 승인 2000-01-25 (화) 09:05:10 | 최종수정 (화)
▲도근천

 외도 해안 조간대에서 외도천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도평마을 입구에 자리잡은 도근교(都近橋)인근에서 물흐름은 두갈래로 나눠진다.

 이가운데 도근교(都近橋)에서부터 도평동과 노형동 ‘누운오름’,해안동 ‘주루레’동쪽을 거쳐 천왕사의 선녀폭포로 이어지는 게 도근천이다.

 외도천과 마찬가지로 발원지는 ‘작은 두레왓’이다.
 특히 상류 지경의 선녀폭포는 규모가 작지만 물이 많아 등산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또 어승생악 주변에는 기암괴석이 우뚝우뚝 솟아 경관이 빼어나고 인근 석굴암(石窟庵) 윗쪽에는 ‘안경샘’이 자리잡고 있다.

 도내 여느 하천이 그러하듯 도근천도 건천(乾川)이다.내도2교 지경의 ‘덤방소’와 ‘한이방통소’에서 조금씩 물이 용출될 뿐 거의 물이 흐르지 않는다.

 이가운데 ‘덤방소’는 내도2교를 기준으로 윗쪽에 있는 것을 ‘윗덤방소’,아랫쪽에 있는 것을 ‘알덤방소’라고 한다.

 또 ‘한이방통소’는 ‘중가름’남쪽에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옛날이 한이방(韓吏房)이라는 사람이 빠져 죽었다는데서 붙여졌다고 한다.‘통’은 ‘물통’을 뜻한다.‘통소’는 물통에 ‘소(潭)’가 덧붙은 것이다.‘소’는 ‘潭’의 뜻인 제주 고유어라고 한다.

 이 일대에 서식하는 대표적인 식물로서 ‘털물참새피’와 ‘도깨비 바늘’등이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털물참새피’는 열대아시아 열대 원산으로 열매에 검은털이 많은 게 특징.논에 침입해 바닥을 기는 강잡초인데 최근에 제주에 들어온 것으로 추측되며 물이 고여있는 곳을 중심으로 급속하게 번져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도깨비 바늘’은 ‘까메기 바농’이라 불려지는 것으로 황무지에서 나 1년초로 키는 25∼85㎝.어린잎은 식용 또는 약용으로 사용한다. <취재=좌승훈·좌용철기자><<끝>>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27:3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