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신년창간특집호 2015 창간호
독자가 본 제민일보25년
김지석·이소진 기자
입력 2015-06-01 (월) 20:24:29 | 승인 2015-06-01 (월) 20:26:08 | 최종수정 2015-06-01 (월) 20:36:08

"세상과 소통하는 최고의 파트너"


<창간독자>중문이용원 김재명씨
 
   
 
  ▲ 작은 아버지로부터 대를 이어 중문이용원을 운영하는 김재명씨는 대를 이어 '제민일보'도 25년째 구독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일을 배우기 위한 수단에서 습관으로 자리
제주아침 여는 '제민일보'로 단골도 만들어
 
중문이용원에는 '손때'가 반질반질한 것이 두 개 있다. 같은 선반을 사용하는 낡은 이용 가위와 '제민일보'다. 하나는 수족이 된지 벌써 36년이 다 된 것이고, 다른 하나는 25년째 세상과 만나기 위해 수십 번 손을 대는 존재다. "없으면 뭔가 빠진 것처럼 허전해"하는 한 마디면 충분하다.
 
전라남도 해남 출신인 김재명씨(60)는 군 복무를 마치던 해인 1979년 제주에 왔다. 이용원을 하는 작은아버지를 따라 '제 2 고향'인 제주에 정착했던 터라 모든 것이 낯설고 힘들었다. "사람들 말을 알아듣기도 어렵고 어떤 얘기를 해야 할지 몰라 한 몇 년 입을 닫고 살았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개인 서비스업을 하려면 어떻게든 제주를 알아야 했다. 작은아버지의 하루를 살피면서 발견한 것이 '신문'이었다. "몇 마디를 하더라도 말이 통했던 손님은 어떻게든 다시 찾아 오더라"며 "처음에는 일을 배우기 위해 읽던 것이 지금은 습관이 됐다"고 웃었다.
 
작은아버지로부터 이용원을 이어받으며 '제민일보'도 넘겨받았다. 김씨는 "한창때는 신문도 서너개 받았지만 경쟁업체가 늘어나면서 뭐든 줄여야 했다"며 "그래도 제민일보만큼은 지켰다"고 짐직 너스레를 떨었다.
 
지금 단골 중에는 '제민일보'가 맺어준 인연도 꽤 된다. "아들 결혼식에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버지로 만들어드리겠다고 했더니 몇 핸가 지나서 손자 손을 잡고 온 고객도 있었다"며 "이번엔 멋진 할아버지가 되게 해달라고 해서 한참 웃었다"는 귀띔에는 미소가 걸려있다.
 
감귤값이 안 좋을 때면 뜸하고, 가격이 좋으면 안부차라도 몇 번 더 들리는 사정도 신문을 통해 살폈다. 요즘은 지역에 땅이나 집 나온 것이 없나를 묻는 낯선 얼굴이 자주 찾는다. "제민일보에서 봤어. 이쪽 부동산이 가격이 좋다고 하더라고."
 
"이용원에만 있다보니 사실 세상을 살필 기회가 많지 않아. 그렇다고 넋놓고 TV만 볼 수도 없고. 이렇게 제민일보 때문에 다들 나를 여기 토박이로 아니 내게는 최고의 파트너지"
 
그런 김씨가 당부한 것은 단 하나 '처음처럼'이다. 김씨는 "25년을 봤으니 앞으로 25년을 보는 것은 문제도 아니"라며 "앞으로도 이웃과 함께 나눌 수 있는 따뜻한 소식을 많이 부탁한다"고 말했다.
 

 
"다듬어 가치 키우는 보석같은 존재"

<창간독자> 18년 수집한 신문 기증 윤경익 옹
 
5593호·218권 분량
한라도서관에 기증
"지역 밀착 기획 등
손에서 놓을 수 없어"
 
   
 
  ▲ '제민일보 애독자' 윤경익 옹은 지난 1990년 6월2일 창간호부터 18년간 매일 수집한 제민일보를 한라도서관에 기증했다. 이소진 기자  
 
"책으로 218권 분량이 된다고 하는데, 사실 가치만 놓고 보면 숫자로 다 셀 수 없다"
 
'제민일보 애독자' 윤경익 옹(84)은 지난 2008년 11월 한라도서관에 '큰' 선물을 했다. 1990년 6월2일 제민일보의 창간호(제1호)부터 2008년 8월30일 제5593호까지 한 부도 빼놓지 않고 모은 신문을 주저없이 기증했다. 작은 방 하나 가득했던 신문을 정리하니 일반 종이박스로 30여개가 넘었다. 도서관으로 옮기는 데만 봉고차 2대가 동원됐다.
 
'18년 수집'의 배경에는 제민일보의 기획력에 있었다.
 
'4·3은 말한다'와 '신들의 고향' 등 제민일보가 진행한 기획들에 마음이 동해 하루라도 신문을 보지 않으면 애가 탈 지경이 됐다. 행여 배달이라도 되지 않은 날이면 배달원을 닦달하다 못해 제민일보를 받는 친구 집까지 찾아가 챙겼다. '신들의 고향'에 자극을 받아 글을 쓰기 시작해 지금은 종종 '수필'작업도 한다. 
 
지금은 시력이 떨어져 돋보기 안경에 확대경까지 있어야 읽을 수 있지만 신문 읽기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윤 옹은 "도서관에서 좋은 기록 자료로 활용되는 걸 보면 보물이나 매한가지"라며 "보석도 처음에는 그냥 돌에 불과하지만 갈고 다듬으면 가치가 커진다. 제민일보가 그것을 확인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요즘도 맛있는 기획을 찾아 '제민일보'를 뒤지는 재미만큼은 내려놓지 않았다. 윤 옹은 "누구는 인터넷으로 뉴스를 검색한다지만 내게는 제민일보가 전부"라며 "앞으로도 제민일보의 특기인 좋은 기획을 기대한다"고 몇 번이고 당부했다. 

 

김지석·이소진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