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4·3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추진…미국 배상 책임도
김봉철 기자
입력 2016-11-24 (목) 19:09:01 | 승인 2016-11-24 (목) 19:09:52 | 최종수정 2016-11-27 (목) 17:55:48

세계섬학회, 24일 제주대서 2016년 평화섬 워크숍 개최
고창훈 교수 "대만과 공동등재 연구 및 기금 마련 나설 것"
호프 메이 "민족자결·비폭력 고려해 미국 배상 요청해야"

제주 4·3관련 자료를 대만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공동등재하는 작업이 본격화된다.

세계섬학회와 제주대 세계환경과섬연구소(소장 고창훈 제주대 교수) 등은 24일 제주대 행정대학원에서 '책임의 다양성과 세계문명교과과정-제주 4·3사건, 미국, 유엔 그리고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을 주제로 2016 평화섬 워크숍을 가졌다.

이날 고창훈 소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지난 15~16일 4·3유족회와 함께 대만을 방문해 제주4·3의 발단이 된 1947년 3·1시위와 3·10 총파업과 관련해 유죄판결을 받은 328명의 재판 기록을 대만 2·28 관련 자료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 공동등재를 위한 연구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번 협의에는 대만국립중앙대학 역사연구소와 대만 2·28재단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펀드를 마련해 2018년 1월1일부터 4년간 공동기금 조성에 노력키로 했다"며 "또 내년 5월22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에서 제주4·3 배상 컨퍼런스를, 다음날에는 뉴욕시립대에서 제주4·3희생자 뉴욕 증언회를 개최하기로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방문단은 또 내년 5월24일 미국 하원의원실을 방문해 미 의회에 제주4·3의 사회적 치유 한미공동위원단 공청회 개최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네덜란드 헤이그에 위치한 국제사법재판소의 자문교수를 맡고 있는 호프 메이 센트럴미시간대학교 교수는 이날 주제발표에서 "제주의 3·1시위는 비폭력 시위로서 1919년 3·1운동의 민족자결주의 정신을 계승한 것으로 평가되지만 많은 미국인들이 이같은 사실을 모르는 상태"라며 "앞서 1882년 한국과 미국이 체결한 우호협약에서도 미국은 한국의 독립과 민족자결을 돕기로 했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메이 교수는 이어 "이에 따라 제주4·3에 대해 미국의 도덕적·법률적 책임이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이를 근거로 미국에 대해 4·3 배상을 요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