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생태계의 보고, 습지<5> 명도암물
제민일보
입력 2000-02-01 (화) 09:05:10 | 승인 2000-02-01 (화) 09:05:10 | 최종수정 (화)
 습지들도 겨울을 탄다.추운 날일수록 더 심하게 몸살을 앓고 만다. 제민일보 습지팀이 제주시 봉개동 안새미오름 자락에 자리집은 ‘명도암물’을 찾은 날도 이들 습지들의 가슴앓이와 신음소리가 전해진다. 앙상한 나무들의 추운 표정,최근 들이닥친 한파 때문에 명도암물의 큰 연못·작은 연못은 꽁꽁 얼어 붙어 있다.

 인적이 끊긴 그곳에는 산비둘기가 가끔 찾아오고 꿩 발자국이 간혹 흩어져 있을 뿐,주변의 잡목들도 칼바람 때문에 언 땅에 제 몸을 낮출대로 낮춰 엎드려 있다.

 고개를 조금 세우기라도 하면 마치 기다렸다는 듯 봉두난발 같은 그 바람은 여지없이 달려와 베어 버린다.

 명도암물은 동네 개구장이들이 이곳에서 물장구를 치고 붕어를 잡던 여름날의 풍경을 그리워하고 있을 지도 모를 일이다.

 제주시 봉개동은 본래 ‘명도암’‘봉아오름’‘새미’‘가는새’‘웃무드내’ 등 5개 자연부락으로 이뤄져 있다.

 이후 봉아오름·명도암은 봉개리로,새미·가는새는 회천리로,웃무드내는 용강리로 각각 개편된데 이어 55년 9월 제주읍이 제주시로 승격됨에 따라 지금의 봉개동으로 편입된다.

▲명도암물

 동부산업도로를 타고 봉개마을의 중심지를 지나 명도암 관광목장으로 방향을 튼 뒤 250m가량 올라가다보면 오른편에 ‘안새미’와 ‘밖새미’라는 두 개의 오름을 만날 수 있다.

 또 이 두 오름을 합쳐 형제오름 또는 형제봉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명도암물은 한때 식수로 이용됐던 용수구와 빨래터·큰 연못(제1연못)·작은 연못(제2연못) 등 4단계의 구조를 갖고 있다.

 특히 용수구와 빨래터의 경우 철문과 함께 주변 돌담이 잘 정돈돼 있다. 그러나 이 물은 현재 식수로 이용할수 없다.

 제주시 상하수도사업소가 99년 제4분기에 수질을 검사한 결과 일반세균(기준치 100CFU/mℓ)이 133CFU/mℓ나 검출됐다.

 이 마을 사람들은 이와관련 “주변에 축사가 잇따라 들어섬에 따라 이곳에서 배출되는 가축 분뇨 등이 지하로 스며들어 수질이 오염되고 생태환경이 바뀌고 있는 게 아니냐”며 우려한다.

 물론 수질보호를 위해 연꽃을 없애고 붕어 등 어류를 잡아들이기도 했다. 이 마을 김대식씨(64)는 “80년대 중반에는 일부러 이 일대의 연꽃을 없애고 붕어잡이에 나서는 등 수질보호를 위해 갖은 방안을 써봤지만 효과를 거두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300평방m가량의 큰 연못과 150평방m가량의 작은 연못 주변에는 습지식물인 ‘고마리’가 많다.고마리는 약간 덩굴성이며 줄기는 능선을 따라 밑으로 향한 가시가 달리고 털이 없는 게 특징이다.8∼9월에 흰 바탕에 붉은 점이 있거나 백색 또는 연한 홍색 꽃이 피고 10월에 열매가 익는다.어린 순은 민간요법으로 요통 등에 효험이 있다고 한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습지조사단은 지난 97년 이 일대에 대한 조사를 통해 드렁허리·붕어 등의 어류와 참개구리·물달팽이 등이 다양하게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불과 몇 년전만 하더라도 여름 장마철이면 개구리의 울음소리가 시끄러울 정도였던 이곳에는 풀벌레 소리마저 제대로 들리지 않는다는 게 주민들의 한결같은 목소리다. <취재=좌승훈·좌용철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22:0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