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文대통령, NSC 전체회의 소집…"北지진, 6차핵실험 여파 추정"
제민일보
입력 2017-09-03 (일) 14:21:50 | 승인 2017-09-03 (일) 14:23:07 | 최종수정 2017-09-03 (일) 14:23:07

청와대는 3일 낮 북한에서 발생한 규모 5.6의 지진이 6차 핵실험 실시에 따른 여파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긴급 대응에 나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이 6차 핵실험에 따른 것으로 추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0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해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했는지에 대한 정보판단과 함께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NSC 전체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외교·통일·국방부 장관, 국가정보원장과 행정안전부 장관, 대통령 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국가안보실 1·2차장 등이 참석했다.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은 이날 오후 12시 36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4㎞ 지역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했다며 "인공지진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