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유족회·기념위, 4·3 민간인 학살 책임자 흉상 제작 반발
고경호 기자
입력 2017-12-19 (화) 11:16:49 | 승인 2017-12-19 (화) 11:18:45 | 최종수정 2017-12-19 (화) 11:22:26
4·3희생자위령제. 자료사진

강북구, 순국선열 흉상 건립 사업에 조병옥 포함
"미군정청 경무부장으로 4·3 가해자…제외하라

"
서울시 강북구청이 제주4·3 당시 민간인 대량 학살의 책임자인 조병옥 흉상을 건립키로 하면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유족회와 기념위는 19일 성명을 내고 "강북구청은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6위 흉상 건립사업에 조병옥을 제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족회와 기념위에 따르면 강북구청은 현재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의 명예를 선양하기 위해 사업비 2억2000만원을 들여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6위 흉상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제주4·3 당시 미군정청 경무부장이었던 조병옥이 흉상 건립 대상자에 포함되면서 불거졌다.

유족회와 기념위는 "조병옥은 도민 3만명의 희생을 야기한 4·3 학살의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인물이자 미군정과 이승만 정부의 부역자"라면서 "최근 반헌법행위자열전 수록 명단 검토 대상에 제주4·3 가해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병옥 흉상 건립은 아직도 4·3의 아픈 상처를 간직한 채 평생 고통 속에 살고 있는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또 상처를 주는 행위고 도민을 무시하는 무책임한 처사"라며 "특히 내년 4·3 70주년을 맞아 4·3의 올바른 진상규명과 진정한 명예 회복을 실현하려는 도민적·국민적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다"고 지적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북구청과 서울시는 흉상 건립 대상에 조병옥을 제외시켜 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에 대해 20일이 지나도록 아무런 답변이 없다"며 "강북구청이 추진하는 흉상 건립 대상에 4·3 학살의 책임자인 조병옥을 반드시 제외시켜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