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공연/전시
인간과 자연의 지속가능한 공존을 다루다
송민식 기자
입력 2019-09-04 (수) 14:37:51 | 승인 2019-09-04 (수) 14:39:00 | 최종수정 2019-09-04 (수) 18:21:45

세계유산본부, 제3회 아시아작가 교류전 개최…'제주, 아시아를 그리다' 주제 기획
한국·중국·인도 등 현대미술 대표하는 15명 작가의 26점 작품 전시

21세기를 살아가는 인간과 자연의 지속가능한 공존을 다룬 미술 작품 전시회가 제주에서 막이 오른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길림)는 세계자연유산 등재 12주년을 기념해 4일부터 오는 11월 4일까지 제3회 아시아작가 교류전 '제주, 아시아를 그리다'를 개최한다.

제주시 조천읍 거문오름에 위치한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되는 이번 교류전은 ㈔아시아예술경영협회와 공동으로 주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무위(無爲)-자연스럽게'를 주제로 4일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전시실에서 전시 오프닝 행사가 열렸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 7명, 중국 6명, 인도 2명 등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15명이 참여해 회화 20점, 조각 3점, 사진 3점 등 작품 26점을 전시할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팝아트의 대표주자 김동유 작가, 홍경택 작가, 양태근·이길우 중앙대학교 교수, 김근중 가천대 교수, 제주출신의 고광표, 이승수 작가가 자연과 인간 그리고 예술이 어우러진 작품들을 선보인다.

중국에서는 중국 현대미술의 냉소적 사실주의를 대표하는 저우춘야, 고독한 인간의 내면을 고찰하는 궈웨이, 중국 사진계의 거장 왕칭송, 유리 인간 시리즈를 통해 생명과 사랑을 표현한 우밍중, 중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펑정지에, 전 세계 예술영화감독 10인에 선정된 쥐안치 등이 참여한다.

인도에서는 인간과 자연의 화해와 공존을 표현하는 자가나스 판다의 작품과 신화와 역사를 통해 현실을 조명하는 만주나스 카마스의 전시 작품도 될 예정이다.

고길림 세계유산본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평화의 섬' 제주를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예술의 섬'으로 확장하고, 세계 각국과 문화 예술 교류의 폭을 넓히는 새로운 협력의 장을 열어 가겠다"고 전했다. 문의=710-6657.  
 송민식 기자 

송민식 기자  gasmin1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