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종합
[해설] 제3연계선 지연·신재생에너지 대폭 축소늦춰지는 카본프리아일랜드
김용현 기자
입력 2020-05-13 (수) 17:16:50 | 승인 2020-05-13 (수) 17:25:20 | 최종수정 2020-05-14 (수) 21:53:55
사진=연합뉴스

제주도 CFI2030 2025년까지 1865㎿ 반면 6차계획 785㎿ 축소
5년내 해상풍력 100㎿급 3곳 이상 확충 계획 불구 대정 등 차질

제주특별자치도와 산업통산자원부는 '제주도 제6차 지역에너지계획'을 최종 확정하면서 신재생에너지 발전 산업을 적극 육성한다. 하지만 역전송이 가능한 제3해저연계선의 공사지연과 이에 따른 최대운전가능량의 한계도달 등으로 제주도가 추진중인 카본프리아일랜드2030(CFI2030) 계획 목표보다 상당부분 축소되면서 속도조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CFI 2030) 수정보완계획을 확정하면서 2030년까지 도내 전력수요에 100% 대응하기 위해 풍력과 태양광 등 4085㎿ 규모의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한다. 

사진=연합뉴스

도는 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1865㎿ 보급하기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6차 지역에너지계획(2020~2025년)은 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신규 보급 목표를 761.9㎿로 설정해 CFI2030의 40.8% 수준에 불과하다. 

세부적으로는 해상풍력발전의 경우 CFI2030에는 2025년까지 785㎿를 조성할 계획이지만 6차 에너지 계획은 325㎿에 불과하다. 

육상풍력의 경우 CFI2030는 206㎿인 반면 120㎿로 축소됐고, 태양광발전은 CFI2030가 865㎿이지만 6차 계획은 291.2㎿다.

제주도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100% 전기를 공급하고, 나머지 전력은 타지역에 공급해 수익을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하지만 현재 가동중인 1·2해저연계선은 제주에서 타지역으로 역전송이 이뤄지지 않았다. 제주지역 신재생에너지 전력계통 접속 한계용량인 590㎿인 반면 현재 제주에 보급된 신재생에너지 설비는 521.7㎿로 최대운전가능량의 한계에 달했다.

역전송이 가능한 제3해저연계선이 완공될 경우 신재생에너지 접속한계 용량은 2024년에 최대 1237㎿까지 늘어난다. 

제3해저 연계선 완공시점에 맞춰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확충 계획을 수정한 것이다.

CFI2030보다 대폭 감소된 제6차 에너지계획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확충계획을 추진한다고 해도 해상풍력의 경우 앞으로 5년간 현재보다 10배 이상 확충해야 한다.

하지만 100㎿급 대정해상풍력 발전단지 시범지구 동의안이 제주도의회에서 부결되는 등 상당한 차질을 빚고 있다. 

100㎿급인 한림해상풍력단지가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해 올해 착공한다고 해도 앞으로 5년사이에 100㎿급 해상풍력단지를 2곳 이상을 더 조성해야 하지만 큰 난항에 부딪히게 됐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