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신년창간특집호
[제민일보 30주년] 제주도정 높은 만족도 경제활성화 우선 과제
김용현 기자
입력 2020-05-31 (일) 15:00:10 | 승인 2020-06-01 (월) 16:55:47 | 최종수정 2020-06-02 (일) 13:46:12

본보 창간 30주년 인식조사
'만족' 40% 응답 불만족 4배
'보통' 50% 달해 분발 필요

시급해결분야로 경제와 일자리 49%
후반기 지역경기회복 초점 맞춰야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이 오는 7월에 출범 2주년을 맞으며 반환점을 도는 가운데 제주도민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이어 도들은 제주도정이 우선해야 정책으로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라고 밝혔다. 

제민일보(대표이사 양치석)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래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5월16일부터 23일까지 만18세 이상 제주도민 300명을 대상으로 '제주발전을 위한 도민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조사원에 의한 1대1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5.6%다.

민선 7기 원 도정에 대한 만족도 설문에서 만족한다는 응답률은 40.3%로 나타났다. 불만족 응답률은 9.3%에 불과해 만족과 불만족의 응답률 격차가 4배 이상 차이가 났다.  

단 '보통' 이란 응답이 50.3%에 달해 후반기에 더 분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결국 제주도정이 도민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경제활성화를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제주경제는 2010년대 초중반까지 활황세를 보였지만 2~3년전부터 침체기에 들어갔고,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벼랑끝 위기를 맞으면서 도민들은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주도정이 우선순위로 둬야 할 정책분야가 무엇인가(1순위와 2순위 복수응답)'라는 설문에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이 49.0%로 가장 높았다. 이어 '문화 및 관광분야'가 14.3%로 뒤를 이었고, '사회복지체계 구축'은 12.9%, '도민안전사업' 9.9%, '환경보호' 8.3%, 교육분야 3.3%, '농림해양수산' 1.8% 등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1순위 응답률을 분석하면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이 63.3%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민선 7기 도정 후반기는 제주경제를 살리고,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는 정책을 핵심사업으로 펼쳐야 한다.

제주도민들은 일자리 해소 대책으로 제주도 주도의 공공일자리 확대 및 영세사업자 경쟁력 강화를 우선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제주지역 일자리 문제를 위한 정책은 무엇이냐(1순위와 2순위 복수 응답)'는 질문에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가 26.4%로 가장 많았고, '영세 사업자 경쟁력 강화'가 20.4%로 뒤를 이었다. 이어 '도민 친화적 고용정책 도입' 16.8%, '제주형 직업능력개발 훈련' 16.7%, '4차산업 등 미래유망산업의 발굴' 12.1%, '중소·벤처기업의 성장 지원' 7.7% 등 순으로 분석됐다.

1순위 응답률을 보면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가 33.3%, '영세사업자 경쟁력 강화' 18.0%, '제주형 직업능력개발 훈련' 16.7%, '도민 친화적 고용정책 도입' 16.0%, '4차산업 등 미래유망산업 발굴' 10.7%, '중소·벤처기업의 성장 지원' 5.3% 등이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